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동인지 형식이 아니고 단독 출판한 詩集으로는
林森의 첫번째 공식詩集으로서
92년3월20일 '도서출판 명보'에서 인쇄하였습니다.

처음 詩를 쓰기 시작할 때부터의 作品을 총 망라하여
그 중에서 61편만을 선정한 詩集이며
序詩의 제목은 '정',
내용은 총 5개의 章으로 분류하여 엮었는데 순서대로
'序曲의 章' '發端의 章' '矛盾의 章' '追求의 章' '反省의 章'입니다.

고인이 되신 작사가 '박건호님'의 권두시가 처음에 있고
'박일송님, 이외수님, 정화석님, 최성현님, 박재우님'의 추천사가
'사색의 창을 열면서'라는 프롤로그에 실려있습니다.
그리고 에필로그는 '林森,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가호성님'이 적어주셨습니다.

林森의 초기 詩風을 짐작할 수 있는 詩集입니다.
[ 도서출판 명보 ]

위로 이동

* 겨울 밤의 이야기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늘 이렇게
눈내리는 겨울 밤,
이리도 감당키 어려운 슬픔이 북받칠 때
따슨 체취는 미친듯이
혈액으로 응고되어지고
시든 꽃잎과 나란히 앉아 우리는
쓴 찻잔을 음미하며
문득 이별을 본다.

소음이 그리워,
혼란이 그리워,
불타는 화로에 머리를 묻으며
지난 시절 사랑을 얘기하던 너
그러나 이젠 시간이 없다.
우리만의,
단란한 우리만의 얘기가

밤이 오늘을 피해 달아날세라
그걸 삼키며
대신 피를 통째로 토하는 내게
다시 살아난 카프카는,
보들레르는,
버릇처럼 고독을 뇌까린다.

우리의 사랑과 우리의 이별을
자 -
이나마라도 안식을 심어주려 엇대이는
찻잔이 식어지기 전에
너는 슬픔을 녹여라,

희망에 몹시도 갈증내듯,
그토록 비굴한 몸짓으로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