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동인지 형식이 아니고 단독 출판한 詩集으로는
林森의 첫번째 공식詩集으로서
92년3월20일 '도서출판 명보'에서 인쇄하였습니다.

처음 詩를 쓰기 시작할 때부터의 作品을 총 망라하여
그 중에서 61편만을 선정한 詩集이며
序詩의 제목은 '정',
내용은 총 5개의 章으로 분류하여 엮었는데 순서대로
'序曲의 章' '發端의 章' '矛盾의 章' '追求의 章' '反省의 章'입니다.

고인이 되신 작사가 '박건호님'의 권두시가 처음에 있고
'박일송님, 이외수님, 정화석님, 최성현님, 박재우님'의 추천사가
'사색의 창을 열면서'라는 프롤로그에 실려있습니다.
그리고 에필로그는 '林森,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가호성님'이 적어주셨습니다.

林森의 초기 詩風을 짐작할 수 있는 詩集입니다.
[ 도서출판 명보 ]

위로 이동

* 노을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는 구름을 누르고 있다.
구름은 해를 뻗치고 있다.
쏜살같이 내빼는 산하,

그 위로
구름을 뚫고 해를 찌를 듯
쌕쌔기 두대가 열심히 뛴다.
변한 산하,

낯설은 고향을 보며
감회보다는 어설픔에 젖어야 하는
철렵꾼,

갯가에 우중중허니 모여서서
개를 잡아먹는 옛 친구들이
눈길조차 주지 않는 냉대에
그들의 시선과
마주치고 싶은 눈동자는
튀어나올 듯 번득인다.

색동 옷을 억지로 낀
늙은이의 치장마냥
모양 없는 까마귀 떼를
훠이 훠이 좇으며
한 겨울에 비지땀을 흘리는 긴장,

풍요한 굴뚝은 밥을 짓고
갈 곳 없어 소나무는
해를 흠모한다.

그러나 뻘건 비웃음으로
해는 이제 막 지고,
새 날을 먹는 또 다른 박수가
산하를 흔들어
철렵나온 옛 친구들 뒤에 두고
떠중이 철렵꾼은
고향 등지고 선다.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