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1집. 그대와 같이 부르는 이 사랑의 노래 있는 한"
동인지 형식이 아니고 단독 출판한 詩集으로는
林森의 첫번째 공식詩集으로서
92년3월20일 '도서출판 명보'에서 인쇄하였습니다.

처음 詩를 쓰기 시작할 때부터의 作品을 총 망라하여
그 중에서 61편만을 선정한 詩集이며
序詩의 제목은 '정',
내용은 총 5개의 章으로 분류하여 엮었는데 순서대로
'序曲의 章' '發端의 章' '矛盾의 章' '追求의 章' '反省의 章'입니다.

고인이 되신 작사가 '박건호님'의 권두시가 처음에 있고
'박일송님, 이외수님, 정화석님, 최성현님, 박재우님'의 추천사가
'사색의 창을 열면서'라는 프롤로그에 실려있습니다.
그리고 에필로그는 '林森,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가호성님'이 적어주셨습니다.

林森의 초기 詩風을 짐작할 수 있는 詩集입니다.
[ 도서출판 명보 ]

위로 이동

* 행기 (行記) 4편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운을 찾는 저 얼굴
얼굴들을 보오
서로를 숨긴 눈망울들이
발자취 새기며
온 바닥 모든 희망이 또
쓴 웃음으로 화한다오

그러나 이 해가 기울기 전에
난 근심을 팔아야 하오
추위에 시달리는
작은 생명을 위해서라도
걸죽한 약주 한사발
못마시면 어떠리요 ?
복털달린 신 신고서
기뻐 골짝을 휘날
어린 것 바라봄인데

내야 추워도 좋으오
내야 곯아도 당하오
난 모든 걸 견딜 수 있소
나를 살리는 건
내 어린 것이니,

벗님네들 !
저 동이같은 해를 잡아
옹켜 매달아 주시구려
무지한 골민,
만자를 깨치기 전엔
저 해를 보낼 수 없소

내 어린 것을 장바닥에
내보내느니보담
싸립문 밖에
휘영청 해를 옭아 두려오

그래서 나도 행운을 찾아
휘도는 거라오

(시골 장날에)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