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49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시기적으로는 1집 보다 빠른
1992년 3월3일에 처음으로 인쇄되었는데
교정본 상태로 한동안 있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2집으로 보시면 됩니다.

훗날 증인출판사에 의해서 재출판되었으며
'내 마음의 의자 위에 살며시 다가앉은
당신을 위한 사랑의 노래'라는
긴 부제를 갖고 있습니다.

'믿음'을 序詩로 하였으며
총 10개의 章에 5편씩,
각 章마다의 내용 순서로는
'사랑하는 이의 밀어', '여러 각도의 밤의 얼굴',
'생활 속의 동심 향기', '변화를 추구하는 일상',
'자학으로 성숙하는 영혼'으로 편집하여
총 51편의 詩로 엮어져 있으며
추가로 8편의 꽁트모음,
그리고 단편소설 '해바라기의 겨울 계곡'을
뒷부분에 같이 실었습니다.

분량 상으로는 많지 않지만
그 구성된 내용 상으로는
종합 쟝르의 選集 성격을 띄고 있는
詩集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증인 출판사 ]

위로 이동

* 나는 곰이외다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는 고독의 사생아이며
절름발이 문학가외다.
꿈에서 본 거리를
두눈 뜨고나서 까지
번지수 찾아 헤매기 여러번인 -

그리고 나는 독백의 찌꺼기외다.
잘 익은 감자와 블랙커피를
섞어놓고 먹는 걸 엄청스레 즐기는 -
장미밭도 포도 농원도 아닌
지브로올터의 항구가 바로 나외다.
짙은 폭양 아래
알알이로 익어가는 청포도와,
열매에게 힘 뺏겨
누우렇게 변색된 잎자락에
억제 못할 애정 느껴
쓸어안고 입 맞추는 -

또한 나는 갓이며 짚신이며
보리밭이외다.
코스모스가 한적한 산책길의 코오스로
맨발인 채 내닫기 좋아하는 -
죽음으로 향한 대결의 낙서가
나 일 수도 있소.
영추송의 계절에도
입벌려 감히 노래하지 못하고
속옷가지 벗어둔 채
닭살 가죽 드러내곤
히죽거리며 서 있는 -

나는실상 따지고 보면
옛적 어렸을 때나
지금 다 자라서나
이다음 나이 많아 늙어까지도
줄창 되지 못한 말장난 짓꺼리로
구석에 처박혀
억지로 머리통 쥐어박으면서
시상 짜올리려 애쓰는
미련퉁이 곰일 뿐이외다.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