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49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시기적으로는 1집 보다 빠른
1992년 3월3일에 처음으로 인쇄되었는데
교정본 상태로 한동안 있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2집으로 보시면 됩니다.

훗날 증인출판사에 의해서 재출판되었으며
'내 마음의 의자 위에 살며시 다가앉은
당신을 위한 사랑의 노래'라는
긴 부제를 갖고 있습니다.

'믿음'을 序詩로 하였으며
총 10개의 章에 5편씩,
각 章마다의 내용 순서로는
'사랑하는 이의 밀어', '여러 각도의 밤의 얼굴',
'생활 속의 동심 향기', '변화를 추구하는 일상',
'자학으로 성숙하는 영혼'으로 편집하여
총 51편의 詩로 엮어져 있으며
추가로 8편의 꽁트모음,
그리고 단편소설 '해바라기의 겨울 계곡'을
뒷부분에 같이 실었습니다.

분량 상으로는 많지 않지만
그 구성된 내용 상으로는
종합 쟝르의 選集 성격을 띄고 있는
詩集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증인 출판사 ]

위로 이동

* 밤 바다 손짓하니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긴 아무도 없다.
여기엔 그저
나를 부르는 철푸덕 소리만 살아나와
길다란 사연으로 궁시렁 거리다.

밤새도록 이어져버리는
사랑채 노친네의
밭은 기침조각도,
게걸스레 먹어대는
이웃 대폿집 주모의 밤참 양푼도,
자살을 전제로 하고
독립군 띠 두른 여편네의
판에 박은 넉두리도,

여기서만은
모두 씻겨져 내리다.

하늘 끝 달빛 하나로도,
벌겋게 익어버린 얼굴
충분히 비추어 보여지는 명경 백사장이
울 엄니 배 만큼이나
넓고 넓은 목소리 높여
출렁 거리는데 -

시간을 붙들어 맨
하이얀 세계가
천상의 고향 생각으로
나그네 향수를 일깨우고.

여긴
밤과 바다와 나만 서서 있다.
그래서 여기엔
아무도 없다.
나를 짓누르던
어떤 무서운 꿈 까지도....

(태국 파타야 해변에서)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