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49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2집. 일년이면 삼백예순 날을"
시기적으로는 1집 보다 빠른
1992년 3월3일에 처음으로 인쇄되었는데
교정본 상태로 한동안 있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2집으로 보시면 됩니다.

훗날 증인출판사에 의해서 재출판되었으며
'내 마음의 의자 위에 살며시 다가앉은
당신을 위한 사랑의 노래'라는
긴 부제를 갖고 있습니다.

'믿음'을 序詩로 하였으며
총 10개의 章에 5편씩,
각 章마다의 내용 순서로는
'사랑하는 이의 밀어', '여러 각도의 밤의 얼굴',
'생활 속의 동심 향기', '변화를 추구하는 일상',
'자학으로 성숙하는 영혼'으로 편집하여
총 51편의 詩로 엮어져 있으며
추가로 8편의 꽁트모음,
그리고 단편소설 '해바라기의 겨울 계곡'을
뒷부분에 같이 실었습니다.

분량 상으로는 많지 않지만
그 구성된 내용 상으로는
종합 쟝르의 選集 성격을 띄고 있는
詩集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증인 출판사 ]

위로 이동

* 목욕하는 여신 - 2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지사방 엿보는 이
오직 혼자이건만
달아올라 더운 김 뿜어내는
얼굴 가죽에
마른 침 꿀꺽 꿀꺽
목줄기로 갈라지고
하늘 땅이 빙 빙 돌아
어지러워 쓰러질까
차라리 눈을 감고
뱃속으로 읊어대는 내 어리숙한 시,
싯귀절 하나 없는 노래.

설레임만 가지고서도
엮어 올려버린 이 되풀이에
생명 족히 심어지고,
하늘 저 끝 사닥다리 되리니
발치에라도 부디
걸치어만 주소서.
아카시아 송이 닮아
살짝이로 늘어진 젖은 머리카락
그 한 올이라도
정성으로 만지고 있으리니 -

내게 마지막 남겨진
리비도의 끝자락이,
몸부림의 이드가,
맥없이 무너져 내리고
꺾여지는 무릎으로 그저 순종하며
아랫도리 쥐어짜는
사탄의 향연으로부터
그믐달 모진 어둠에 은거한
비너스의 굴곡진 히프에
가없는 신앙 보낸다.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