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1995년 3월 23일에 출판된 詩集입니다.

詩人이 직접 '책 머리에'라는 인사글을 썼고
총 4개의 章으로 나뉘어져있는데
'방황하는 자아'에 15편,
'현실을 찾아서'에 15편,
'해묵은 운명'에 15편,
'살며 사랑하며'에 15편,
합계 60편의 詩가 실려있습니다.

유난히 連作詩가 많아서 총 60편이지만
훨씬 많은 量의 詩를 감상하시는
느낌을 받으실 겁니다.
[ 도서출판 가람뫼 ]

위로 이동

* 그리운 시절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언지는 잘 몰라도
추구하는 세계 있어
심오하고 절묘한
감칠 맛의 포만감
문학도란 이름에
자가당착 빠져들고
신랄한 비판에
화풀이 술 즐겼지만
글 쓰고
모여 발표하고
토론으로 반성하고
영혼의 소리 엮자 노력하면서
열심히 열심히 살던
그리운 그 시절
내 원주의 삶 있었는데,

날이 가고 달이 가고
해가 지나쳐버려
강산은 두번이나 넘게 바뀌었건만
더 없이 그리워지니
생생한 그 시절
북원문학회 동인 모임의 추억이여,
박일송님, 전태규님, 정수일님...
선배님들 아련하고
이외수, 최성현, 정화석...
정녕 보고 싶은 옛 동료들아.

그네들 변함 없이
주옥같은 작품들
잉태해 낼 때
난 객지에서
속절 없이 부질 없이
무엇 하며 살았나.

너무나 오랜 세월
잊고 살아온 영혼 소리
감정의 울림 소리
문학이란 목소리,
이젠 까마득히 무디어지고
어쩌라 표현할 지
방법조차 묘연한데
불현듯 다가온 반가운 이름들에
닭똥같은 눈물만
줄 줄 흘린다.
(원주문학지를 펴들고 앉아)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