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1995년 3월 23일에 출판된 詩集입니다.

詩人이 직접 '책 머리에'라는 인사글을 썼고
총 4개의 章으로 나뉘어져있는데
'방황하는 자아'에 15편,
'현실을 찾아서'에 15편,
'해묵은 운명'에 15편,
'살며 사랑하며'에 15편,
합계 60편의 詩가 실려있습니다.

유난히 連作詩가 많아서 총 60편이지만
훨씬 많은 量의 詩를 감상하시는
느낌을 받으실 겁니다.
[ 도서출판 가람뫼 ]

위로 이동

* 대나무 추억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릴 적에 할머니 말씀하셨지.
대나무 많은 곳엔
특히나 배암 많이 꾀니
대숲길 오다닐 적
조심해서 왕래커라.

나 이제 대나무숲에
슬금슬금 숨어들어서
배암아 나오너라 !
너 한마리 잡아 팔아 수지 좀 맞자.
못팔아도 보신용이라
기둘리고 있구나.

어릴 적에 아버지 말씀하셨지.
대처럼 푸른 절개
우리 조상 굳은 염원 기려
변치 않는 의리 우정
남아대장부로 자라라.

나 이제 대까치 꺾어
호신 죽도 만드니
절개 염원 의리 우정
종아리 맞던 일 안중에 없고
허세 과시 분간 못한 채
흔들어 대는구나.

어릴 적에 어머니 말씀하셨지.
대자리 대발 엮어
월사금 낸 기억으로
이담에 출세해도
고마운 맘 잊지 마라.

나 이제 대자리 위에
둥지 틀어 깔고 누워
사랑입네 인생입네
달관한 듯
가당챦이 떠벌리니
세월 흘러 어언 반백
참 많이도 컸구나.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