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3집. 당신은 나의, 나는 당신의"
1995년 3월 23일에 출판된 詩集입니다.

詩人이 직접 '책 머리에'라는 인사글을 썼고
총 4개의 章으로 나뉘어져있는데
'방황하는 자아'에 15편,
'현실을 찾아서'에 15편,
'해묵은 운명'에 15편,
'살며 사랑하며'에 15편,
합계 60편의 詩가 실려있습니다.

유난히 連作詩가 많아서 총 60편이지만
훨씬 많은 量의 詩를 감상하시는
느낌을 받으실 겁니다.
[ 도서출판 가람뫼 ]

위로 이동

* 내가 우는 건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가 우는 건
슬퍼서가 아냐.

언제나 웃는 얼굴 그윽한 심성,
너를 보며 우는 건
슬퍼서가 아냐.

제대로 된 옷 한벌도,
좋은 음식 한끼라도,
변변하게 한번
사줘보지 못한 채
멍에만 지워놓은
애끓는 회한 뿐,

명치 끝 저려오는 안쓰러움에
긴 긴 날 소리 죽여
가슴으로 흐느껴 울다
숨겨놓은 눈물 바다 넘쳐 흐르니
이제는 닦아내도 어쩔 수 없어,

길고 긴 엄동설한
용케 감내했건만
봄은 와도 녹지 않는
얼음 뿐인 나의 오늘

언제인가 팡파르 울릴 그 날
올 수 있다면
그제사 본격적으로
너 부둥켜 안고
목 쉬도록 소리 내어
대성 통곡 해볼테고

지금 내가 우는 건
슬퍼서가 아냐.

묵묵히 다소곳이
뒷바라지 충실한
네가 너무 이뻐서
주책스레 질 질 울고 있는 거야.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