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61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감사의 계절에 눈물 내리고... 토해낸넋두리後  


  "* 감사의 계절에 눈물 내리고... 토해낸넋두리後"
예상하고 있는 출판 계획 상으로 보자면
세번째 詩集이 될 詩들의 묶음입니다.

2010년 후반기부터 2012년 봄까지의 詩를 모았습니다.

역시 힘든 세상살이의 단면을
그대로 적나라하게 표현한 詩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고달프고 버거운 현실에도 굴하지 않고
새롭게 거듭나는 미래의 또 다른 삶과
행복의 추구에 관한
보헤미안 林森의 깨달음의 속내가
절절하게 배어나고 있습니다.

비단 詩人 만의 이야기가 아닌
세상 모두의 이야기이며,

그렇기에 누구나가 스스로
화수분처럼 솟아나는 이야기의 주인공이라 여기면서
차례 차례 감상하시면 됩니다.
[ ]

위로 이동

* 이 즈음에는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즈음 갑자기,
빨랫줄 잡아당기듯
통증같기도 하고 갈망같기도 한 충동

존재하는 줄도 모르던
내 몸 어딘가의 신경줄
한꺼번에 잡아당기니 오 !
너무도 놀라와라

우리네 인생그래프
직선 그리지 않고 늘상 울퉁불퉁
여러가지 포물선 그리지만

계절 겹치는 이 즈음
완벽한 방어태세로도
실의는 끝내 풀지 못한 시험문제

겨울해변 찬 파도
예서도 그리 머쟎은 저기 산너머,
채비 늦은 기러기무리
띄엄띄엄 열지어 북으로 날아가고

시작되는 만물 생장
첫기운으로 가득찬 계절 이 즈음
탁 터진 하늘 구름속
미소 바라보면

하마 숲그늘 안기고픈지
따사로운 햇볕
마음 한뼘 더 키우는데
겨울 떠난 그 자리엔
좋은 바람 밀려오다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