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85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孤島의 默示錄... 토해낸넋두리前  


  "* 孤島의 默示錄... 토해낸넋두리前"
출판 예정 두번째 詩集의 제목입니다.

林森의 인생에 있어서 또다른 전환점이 되는 시기의 시작인
2008년 후반기부터 2010년 전반기까지
약 2년 정도의 기간 동안
마르지 않는 샘물인 양
정말 많은 量의 詩를 짓게 됩니다.

말할 수 없는 고통과 역경의 나날을 헤쳐나오면서
量産된 詩이니만큼
어딘가 모르게 어둡고 비감어린 내용과
칙칙한 파스텔톤 색깔의 詩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원한 시대의 방랑자 다운 林森의 詩心과
언어의 마술사로 불리우는 詩語의 조화가
오묘하게 조합을 이루고 있는지라,

독자들로 하여금 고개를 끄떡이게 만들고
한 데 어울려 함께 눈물짓는 공감대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 ]

위로 이동

* 미쳐버린 놈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는 원래 여자였대
그래서 벌거벗은 해를 보면
해가 부끄러워 눈을 따갑게 찌른다지

실눈뜨고 훔쳐보는 건 남자답지 못해서
밤낮 눈감고 살았더니
날더러 미쳤다네

해가 비친 거울조각 모아서
해를 만들 수는 없거늘

그래, 좋아
나 미쳤다고 쳐
그렇다면 아주 미쳐버린 놈에게는
사실 정신과의사도 필요치 않아

아주 미쳐버려
뇌하수체속 영혼이 저 멀리
어둠속 숨어버린 놈이라면
더이상 고통스럽지 않으니
아무 치료도 필요치 않아

억압과 결핍에 관한 진지한 성찰에는
불편스런 관계의 이면 있어
하늘도 파총할 수 없는
화염같은 기세로
온 우주를 자신의 지붕 삼고,

순환고리 지난 착각에
더 성숙하고 심화된 생명 만들고자
해가 치료하러 직접 나선 걸

성한 사람들의 일
아무리 중하고 크다 한들
하늘 땅 가득한
정신질환자 허허로움만 할 것이며,
그렇게 흘러가는 바람만 하겠는가 ?

차라리 미쳐버린 놈에게는
소화장애도, 신경통도, 암까지도
발병하지 않는 그 이유
그대 정녕 모르리

영영 모르오리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