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75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자유 그리고 자유로움  


  "* 자유 그리고 자유로움"
네번째 가상詩集입니다.

2012년 봄부터 씌여진 詩들입니다.
實驗詩적인 성격의 習作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며
오늘까지 계속 이어져오는 역사의 章입니다.

처음 詩人의 길에 入門한 이래로
이제껏 40년 이상을 지어온 詩이지만 아직도
정확한 詩의 정의를 내리지 못한 채,

판도라의 상자를 가슴에 품어안고
바람처럼 구름처럼 풍운아로 떠돌며
詩의 본질을 찾아 헤매고 있는
詩人 林森의 애환이 드러나 있습니다.

林森의 고행은 그래서
지금도 이어져가고 있습니다.
그의 목숨이 다하는 그 날까지
쭈욱 ~~

詩人의 멍에를 天刑으로 걸머지고 있는 한....
[ ]

위로 이동

* 가을 그 이름이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쓸쓸한 그 이름 가을이
날 위로하려 드네
슬그머니 왔다가
훌쩍 떠나버리는 나그네 주제에 -

여름 한 철 송글송글 솟은 사연
주저리 엮어선
가을비로 사뭇 뿌려대
되레 날 쓸쓸케만 하더니

하시절 글썽글썽 맺힌 사랑
층층계를 쌓아선
가을비로 물씬 흘려대
오히려 날 허무케만 하더니

온누리 주렁주렁 달린 추억
찰지게 빚어선
가을비로 흔전 흩어대
왼통 날 울리기만 하더니

이제사 겨우겨우
정신줄 되잡아
손거울 얼굴 비추어
박하분 찍어바르는
아침녘 소슬한 창가로

맥젓게 빗방울 튕기는 가을이
날 쓰다듬고 섰네
계절 틈바구니
진즉 점만 찍고 가는 이방인 처지인 게-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