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선택
14권의 시집에 총 1,675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자유 그리고 자유로움  


  "* 자유 그리고 자유로움"
네번째 가상詩集입니다.

2012년 봄부터 씌여진 詩들입니다.
實驗詩적인 성격의 習作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며
오늘까지 계속 이어져오는 역사의 章입니다.

처음 詩人의 길에 入門한 이래로
이제껏 40년 이상을 지어온 詩이지만 아직도
정확한 詩의 정의를 내리지 못한 채,

판도라의 상자를 가슴에 품어안고
바람처럼 구름처럼 풍운아로 떠돌며
詩의 본질을 찾아 헤매고 있는
詩人 林森의 애환이 드러나 있습니다.

林森의 고행은 그래서
지금도 이어져가고 있습니다.
그의 목숨이 다하는 그 날까지
쭈욱 ~~

詩人의 멍에를 天刑으로 걸머지고 있는 한....
[ ]

위로 이동

* 겨울밤, 옛 이야기 *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별 내려오고 바람 갈라지다

이내
그 별 흐르고 바람이 뒤 따르다
성긴 머리카락 달빛 받아 흐트러지면
별은 하늘 중턱에서
긴 긴 꿈을 꾸다

이별은 지나가고 그리움만 남아
옛 이야기 유성처럼 반짝이다가
밤이슬로 녹는구나

목소리로 할 수 있는 이야기보다
떠오르는 생각이 훨씬 많아서
차마 주저하다가
정작 하고픈 말은 하지도 못해
맺힌 가슴이
두고두고 후회로 남는 밤

밤이슬로 녹은 이야기들이
눈가에 곱다이 맺히어
새 사연 켜켜이 엮어내는데

먹회색빛 구름 앞다투어 내달리다
겹겹이 쌓인 상흔
되레 별빛에 막혀버리고
펄럭이다 못해 뒤집어지니
그 안에 쌓인 눈물
와르르 쏟아낼 듯 하누나

세상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다는데
작게 부는 바람조차도

세상에서 가장 여린 발목을 가진
밤이슬, 눈발 딛고 다녀가신 후
옛 이야기 지즐거리는
기억 속의 밤에서는

아직은 떠나지 않은 그니가
하얗게 펼쳐진 눈밭머리 어딘가에서
하얀 웃음 물고 서서,
허발나게 하얀 박꽃 웃음으로
지난 이야기 잉태하고 섰다

 | 배경이미지 새로적용  | | 글자 크게 글자 작게